전혜진

浮遊

휴학하고 떠난 여행지에서 시선이 머무는 곳을 담아냈다. 혼돈 속에서 정의롭지 못한 사진 여행에세이다.